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앞서 돌82넷은 HP 노트북 분리/해체 방법에 대한 것을 설명해 드렸다.
그럼 이제 실전편으로 직접 HP 노트북을 분리/해체를 해 보자.

다시 한번 알려드리지만 노트북 분리 또는 해체를 통해서 자칫 하다가는 노트북 자체에 손상을 입힐 수도 있기 때문에 조금 더 신중을 해 주길 바란다.
만약 아직 무상 A/S 기간이 넉넉히 남아 있다면 혹시나 문제점이 있다면 A/S를 신청하는 것이 속편할 것이다.

HP 650 노트북 분리/해체 실전편



돌82넷이 이번에 노트북 분리/해체를 하는 이유는 쿨링팬의 먼지를 조금 더 완벽히 제거하기 위함이다.
결론적으로 따지면 그냥 노트북을 분리하지 않고 겉면의 통풍구에 에어 스프레이를 뿌려줘도 80% 이상은 먼지들이 제거되기 때문에 1차적으로 에어 스프레이로 청소를 해 보고, 그래도 계속해서 문제점이 발생한다면 노트북 해체를 시도해 보자.

HP 노트북의 부품들을 업그레이드 할 사람이라면 한번쯤 사진을 보면 좋은 경험이 될 듯하다.

그럼 HP 노트북의 실전 분리/해체를 한번 보자.
현재 돌82넷(www.dol82.net)이 보유중인 모델은 HP 650 노트북이다.

HP 노트북 해체를 진행하기 이전에 HP 홈페이지에서 노트북 모델의 유지보수 설명서를 꼭 다운받아 출력을 하든지 또는 휴대폰으로 다운받은 PDF를 보면서 작업 할 것을 강력히 추천한다.
HP 유지보수 설명서 다운로드 방법은 앞서 설명을 했으니 참고하면 될 것이다.




- 노트북 분해 및 좀 더 확실한 청소를 위해 준비물을 깔아 봅니다.
필수품인 기본 드라이버(작은 사이즈로 +,- 드라이버)와 먼지 제거를 위한 에어 스프레이, 대형 페인트 붓(미술붓 또는 화장붓 등), 키보드 분리에 사용할 망가져도 되는 카드 정도만 준비한다.
노트북 분해만 하려면 기본 드라이버 정도만 있으면 충분하다. 그리고 꼭 HP 홈페이지에서 유지보수 설명서는 다운받아 놓자.
그리고 노트북을 분리,해체하면서 나사들이 많이 나오기 때문에 잃어버리지 않게 잘 모아주고, 사진도 틈틈히 찍어두자. 조립 해체는 잘 해 놓고 나중에 나사를 어디 끼워야 하는지도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노트북 분해 및 좀 더 확실한 청소를 위해 준비물




- 노트북 앞면인데 키보드 부위가 지저분한데, 붓이 있으면 좀 쓱쓱해 주면 기본적인 먼지등은 간단히 없앨 수 있다.
  아니면 간단히 솔을 붙인 청소기도 활용해도 될 것 같다. 암튼 분해 안 하고 키보드만 청소할 때 얘기고...

노트북 앞면인데 키보드 부위가 지저분한데




- 본격적으로 노트북 전원을 모두 빼고, 노트북을 뒤집어 배터리를 뺀다.
  메모리 부위 커버를 제거하기 위해 커버쪽 나사를 풀어 준다. 모르면 HP 설명서를 참고하자. 친절히 설명이 되어 있다.

노트북 전원을 모두 빼고, 노트북을 뒤집어 배터리를 뺀다

 




- 커버 제거하면 왼쪽편에는 무선랜 카드, 오른편에는 메모리가 보인다.
   노트북 메모리를 추가로 장착 또는 고용량을 사서 끼울 때 여기에 맞는 슬롯을 찾아 끼워주기만 하면 된다.

메모리

 




- 노트북 메모리를 빼려면 양옆에 있는 철 지지대를 가볍게 양쪽으로 벌려주면 툭 하고 45도 각도로 일어날 것이다.
  일어나면 그냥 그대로 살 빼주면 된다. 전혀 어렵지 않다. 만약 노트북 메모리를 추가, 교체하려면 이와 같이 하면 된다.
  돌82넷은 메모리가 2개 있어서 위부터 하나씩 빼면 된다.

노트북 메모리를 빼려면 양옆에 있는 철 지지대를 가볍게 양쪽으로 벌려주면



- 왼쪽엔 무선랜카드가 있다. 1번/2번 검정선에 물려 있기도 한데... 위에 보이는 나사를 풀어준다. 선번호 위치는 기억하자.
무선랜카드




- 그리고 무선랜카드를 옆으로 살짝 땡겨주면 빠진다.

무선랜카드를 옆으로 살짝 땡겨주면 빠진다



- 검정선으로 연결되어 있는데 어찌 빼지? 선이 국자를 뒤집은 형태로 그대로 곱혀 있다. 선에 1번 2번 순서가 있으니 기억을 하자!
  검정선만 바로 땡기면 안 되고 지렛대 원리를 생각해서 국자 뒤집은 연결부위 끝을 받침으로 지지하고 45도 형태로 꺽어서 들어주면 된다.
  설명이 좀 어렵다.ㅋㅋ 분해 후 다시 조립할때는 그냥 국자 뒤집은 형태를 꾹 눌러주면 쉽게 연결된다.
국자 뒤집은 형태를 꾹 눌러주면 쉽게 연결된다

 




- 선을 어떻게 빼야하나 조금 고민을 했는데, 빼면 다음과 같이 나온다. 이제 좀 이해하실라나?
  돌82넷만 헤맨 것인가? ㅋㅋ

 




- 무선랜카드 아래쪽으로 조금 내려오면 '키보드 모양' 표시가 있는 쪽에 구멍이 나 있다.
  노트북 키보드를 빼려면 여기에 작은 송곳이나 드라이버를 꾹 쑤셔 주면 된다.
  돌82넷은 첨에 키보드가 파손 될까지 이수시게로 천천히 쑤셔 보았다. 키보드가 좀 들리는 반응은 하지만 강력하게 쑤시지 않아 튀어 나올 생각을 안 한다.
  여기서 포기를 해야 하나? 그러다가 조그마한 드라이버로 꾹 한다 쑤셔보았다.

 




- 일단 노트북을 옆으로 눕혀 세우고...




- 구멍에 들어갈 만한 작은 드라이버로 꾹 쑤신다. 절대 쫄지 말고 한번에 꾹 쑤셔주자~




- 그러면 키보드가 신기하기 툭툭 하고 본체에서 나오는 소리가 들린다.
  혹시나 키보드 손상을 위해 약간 틈이 보이자 바로 카드를 투입하여 간격을 벌려준다.
  솔직히 카드없이 그냥 계속 뒤에서 쑤셔주면 키보드 떼기는 쉬운 듯 하다. 키보드가 안 망가지니 걱정말자.
  암튼 키보드는 위쪽 부분부터 뜯어서 아래쪽으로 조심해서 뒤집어 주자.




- 키보드를 요런식으로 뒤집어 주면 된다.




- 키보드를 뒤집으로 이렇게 연결 부위가 보인다.
  이제와서 말하는 것이만 설명서를 제대로 보지 않으면 고생한다.ㅋㅋ 간단한 팁이지만...
  회색 및 파란색 연결선을 바로 잡아 땡기지 말고, 파란색 연결선 부위와 연결잭 부분(아주 조그마함) 90도로 들어올리고 파란색 선을 빼면 쉽게 빠진다.
  현재는 연결잭이 90도로 눕어있어서(고정된 상태)이기에 돌82넷처럼 걍 옆으로 빼지 말자. 돌82넷은 해당부분을 제대로 몰라서 그냥 옆으로 당겨서 빼 버렸다.으흐~




- 연결선을 빼면 이런식으로 된다. 분해시 한번 살펴보면 아하~ 하고 알 것이다.




- 키보드도 분리한 노트북 앞면 모습이다. 왼쪽 상단에 팬이 반정도 모습을 들어냈다.




- 다시 노트북을 뒤집어 CD롬(ODD)을 떼어보자.




- 나사 푼 바로 옆에 구멍이 있는데 속을 보면 쇠가 있을 것이다. 그것을 밖으로 밀어내 주면 된다.
  구멍에 들어갈 만한 드라이버나 기타 못 등을 활용하여 밖으로 조금 밀어보자.




- 그러면 CD롬이 조금 나올 것인데 나머지는 손으로 쭉 당겨주면 CD롬을 뺄 수 있다. 참 쉽죠잉~




- 마지막 아래의 하드디스크쪽을 해체하자.




- 커버를 제거하면 하드디스크 가이드가 나온다. 알루미늄인지 힘없어 보이는구나~ 나사를 풀어주자.




- SATA 연결잭도 당겨서 풀어주고...




- 하드디스크를 뺏고 SATA 연결잭선이 있는데, 이것도 오른편의 은색 연결잭 부분에 하늘로 연결된 검은선을 바로 들어올리면 빠진다.
  돌82넷은 옆에 선으로 땡겨야 하는지 하늘방향 선을 당겨야 하는지 몰라서 첨에는 놔 두었지만, 하늘방향으로 뽑아주면 뺄 수 있다.
  그리고 설명서를 제대로 안 보고 마구잡이 해체를 하니 간혹 작은 나사를 안 풀고 갈때도 있다. 확인하고 풀어주자.




- 노트북 배터리 부분에 아직 안 풀어준 나사들을 풀어준다.




- 그리고 뒷면 전체의 나머지 8개 나사들도 풀어준다. 
  당시에 사진을 못 찍어서 뒤늦게 일반 조립상태 뒷면으로 설명을 한다.




- 마찬가지로 나사를 풀어준다. 나사크기가 작은 것도 있기에 드라이버가 좀 작은 것도 필요할 것이다.




- 이제 뒷면에는 나사는 모두 풀었을 것이다. 앞면으로 와서 나사 및 연결잭 부분을 해체 해 주자.
  돌82넷은 참고로 나사만 풀고 연결잭 부분을 해체 안 하고 걍 해체를 해서 조금 애를 먹었다.
  혹시나 연결잭 부분 손상이 될 수 있으므로 이 부분에서 연결잭 3군데 부분에서 파란색 선들을 모두 꺼내 주자.
  연결잭은 회색 플라스틱 부분을 90도로 들어서 파란색 색을 빼 주면 아주 쉽게 뺄 수 있으니 그냥 파랑색으로 옆으로 당기는 실수는 하지 말자! (돌82넷은 몰라서 그렇게 했으니...)




- 나사를 모두 풀었다면 오른쪽 CD롬이 장착된 끝 부분을 좀 잘 들어서 윗판을 해체하자.
  조금 고생한 부분이기도 하다. 암튼 잘 공략을 해서 카드를 끼우는 방법으로 해서 좀 틈을 만들어 주고 적절하게 힘을 분배해서 위판을 조금씩 뜯어주면 된다.
  카드는 그냥 위판이 안 들어가게 지지할 뿐 실질적으로 카드가 위판 해체에 직접 나선 부분은 없다.ㅋ




- 힘있게 댕겨서 위판이 부서지면 어쩌지하는 불안감에 힘이 적으면 잘 안 뜯어진다.
  오른쪽 위에서 왼쪽 부근으로 천천히 잘 힘도 좀 넣어서 뜯으면 위판 해체 할 수 있다. 여기서도 쫄지 말자~




- 갑자기 왜 뒷면이 나오냐? 돌82넷은 아까 하드디스크 부분의 작은 나사를 몰랐기에 윗면을 자꾸 뜯어도 안 뜯기더라..
  혹시나 돌82넷처럼 나사를 제대로 안 푼 경우도 있으니 어느 정도 해서 안 되면 뒷면에 안 풀린 나사가 있는지 확인후에 확실하게 뜯도록 하자!ㅋㅋ




- 위에서 설명했지만 돌82넷은 설명서를 제대로 안 봐서 연결잭 부분 해체가 안 되었는데 무조건 윗판 해체만 하여서 이렇게 왼쪽 짹은 강제 해체, 오른쪽은 아직 달려있다.
  꼭 좀 전에 설명한 과정에서 연결잭을 해체해 주면 손쉽게 위판을 분리할 수 있을 것이다.




- 좀 힘겹게 위판을 해체하였다. 분리된 위판의 뒤면 모습이다.




- 요건 노트북 본체 윗면이다. 노트북 메인보드와 팬 부분이 보인다.
  이상태에서 팬 청소를 해도 크게 문제는 없을 것 같다.
 확실한 해체를 위하여 남은 나사와 연결잭을 분리해 주자.




- 쿨링 팬 부분을 가까이서 보니 이렇다. 쿨링팬 근처에도 분리할 나사가 있으니 참고를 하자.
  몇 주전에 에어 스프레이로 노트북 겉면에서 한번 청소를 하였는데 그렇게 많은 먼지는 안 보이는 듯 하다.

 




- CD롬(ODD)도 한번 뻘짓으로 뚜껑만 해체를 해 보았다. 어떻게 다른 것이 있나 싶어서... 그런데 별 것은 없다. 그냥 CD롬 장착할 때 모습이다.ㅋㅋ

 




- CD롬(ODD) 부분 연결 부위인데 일반적으로 데스크탑에서 보던 SATA 연결방식이 아니다.
  하드디스크는 데스크탑과 동일한 SATA 연결잭인데... 노트북은 다른 것을 보고 새삼스럽게 의아하고 신기하다.

 




- 뺀 CD롬을 보니 역시나 데스크탑 SATA 방식과는 크기가 작고 형태가 다르다.
  형태가 같으면 여분의 노트북 하드디스크를 어찌 바로 장착을 하려고 했는데...

 




- 자~ 다시 마지막 메인보드 해체를 위하여 가 보자. 오른편에 연결잭 부분을 해체를 해 주고...
  돌82넷은 위의 과정에서 해체를 안 했기에 파란색 연결잭을 이제서야 해체를 하였다.
  아래쪽에 검은 연결잭 부분도 있는데 이건 옆으로 잘 빼주면 된다.

 




- 왼쪽 아래편에 있는 잭도 옆으로 그냥 빼 주면 된다. 스피커 관련 잭 같다.

 




- 남은 2개의 잭도 있다. 이건 바로 은색 연결캡에서 바로 수직으로 들어 뺴 주면 된다.

 




- 뺀 모습인데 이렇게 바로 수직으로 땡길 수 있는 검정끈을 댕겨주면 된다.

 




- 팬부위의 연결잭도 마찬가지로 들어올려 빼 주면 되고...
  먼지가 약간 좀 있으니 그렇게 드릅지는 않다~

 




- 메인보드를 잘 들어 내면 아래와 같이 분리가 된다. 껍데기만 남았다.

 




- 이게 바로 들어낸 메인보드이다. 데스크탑과는 비교된다. 권총 모양이다. ㅋㅋ

 




- 메인보드+CPU+쿨링팬 조합인데 이것도 해체하려다가 더 복잡해 지고...
  먼지도 생각보다 없기에 더이상 분해는 GG. 설명서에 남은 해체 방법이 있으니 참고하면 될 것이다.
  그건 머 CPU 업그레이드나 심한 먼지가 있을 경우가 될 것 같다.

 




- 돌82넷은 방열판과 쿨링팬 주위, 메인보드 주변의 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부드러운 페인트 붓으로 살살 청소를 해 주었다.
  붓이 너무 큰가?

 




- 그리고 에어 스프레이로 다시 한번 더 먼지를 제거해 주었다.

 




- 노트북 본체 껍데기의 팬 주위도 한번 붓으로 청소해 주었다. 오히려 이 부분이 더 먼지가 많더라.
  이미 예전에 에어 스프레이로 뿌려줘서 그런가 많은 먼지는 없었지만... LCD 연결 부위 밑 구석진 부분에 남은 먼지들이 있었다.

노트북 본체 껍데기의 팬 주위도 한번 붓으로 청소해 주었다

 




- 간단히 청소를 모두 마쳤다. 이제 다시 복구 모드로 전환해서 조립을 하면 된다.

복구 모드로 전환해서 조립을 하면 된다

 




- 파란색 선 부분의 조립은 반대로 연결 플라스틱 잭을 90도로 들어올린다. 그리고 파란색 부분이 위로 오게 하여 선을 잭에 연결시킨다.
  확실하게 고정되는 것이 아니고 약간만 건드려서 벗어나니 조금 진정을 하자.

파란색 선 부분의 조립은 반대로 연결 플라스틱 잭을 90도로 들어올린다

 




- 그리고 연결 플라스틱 부분을 다시 내려버리면 고정이 된다. 이제 원리를 좀 알겠지?
  다른 비슷한 선은 모두 동일하게 연결하면 된다.

연결 플라스틱 부분을 다시 내려버리면 고정이 된다

 




- 노트북 윗판을 조립한 모양이다. 파란색 연결잭은 모두 동일한 방법으로 잘 연결해 주면 된다.

파란색 연결잭은 모두 동일한 방법으로 잘 연결해 주면 된다



그동안 돌82넷도 야매적인 노트북 분리/해체 정보(메모리 교체, 하드디스크 교체 정도)만 약간 해 봤지 좀 더 깊이 시도는 해 보지 않았다.
하지만 친절한 HP 노트북 유지보수 설명서 때문에 좀 더 깊이 알 수 있었고, 차근차근 하면 그렇게 어렵지 않게 노트북도 분리/해체가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노트북 해체도 중요하지만 다시 원상복구하는 조립도 중요하다. 나사 위치 안 잊어먹게 사진도 찍는 습관을 들이고, 모르겠으면 설명서 그림을 잘 참고를 하도록 하자.

돌82넷이 고생한 부분은 연결잭 분리하는 방법이 작다 보니까 좀 생소한 부분도 있었고 어디로 분리해야 하는지 몰라서 걍 장착한 상태로 다음 작업으로 넘어가는 부분도 있었는데, 이제 한번 해 보니 대충 잭 분리/연결하는 방법도 알 것 같다.

좀 더 응용을 하면 ODD를 빼고 멀티부스트를 사 연결해서 하드디스크를 연결해 사용할 수 있고, 뺀 노트북 ODD를 외장 USB ODD로 개조할 수도 있을 것이다.
또한 향상된 노트북용 CPU를 구매하여 좀 더 사양을 업그레이드 할 때도 유용하게 쓰일 것이다.

조립을 한번도 안해본 초보자들이 접근하기에는 조금 어려운 점도 있겠지만 천천히 조심조심 접근을 한다면 그렇게 어려운 것은 아니다.
노트북의 시원한 모습! 완전히 끝까지는 가보지 못했지만 한단계 더 장벽을 넘어뜨린 결과가 되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돌82넷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ㅇ 2015.01.07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이노트북 분리방법몰랏는데 알려줘서 감사합니다

  2. 굴굴 2015.10.10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진짜 잘따라가고있는데 키보드 분리가 안되네요 아 왜 그러죠 아주세게 밀어도 아무소리도 안나고 ...


▲ TOP으로 이동